약간은 쌀쌀했던 5월의 해질녘. 희망 블로거들은 고된 하루 일과를 마치고 퇴근하시는 우리 최금화 다솜이 간병인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지치고 힘든 하루를 보내셨을 텐데도 불구하고 간병인님은 저희들을 매우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병원이 보이는 카페에 앉아 나직한 음악소리를 타고 간병인의 삶의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망 블로거 (이하 희망) : 어떤 계기를 통해 다솜이 간병인이 되셨어요?
최금화 간병인님(이하 간병인) : 저는 자활센터에서 간병인으로 일을 하고 있는 중에 교보생명과 실업극복국민재단, 노동부가 함께 저소득층에게 무료 간병서비스를 지원하는 ‘교보다솜이 간병봉사단’을 창단하게 됐다는 얘기를 듣고 다솜이 간병인이 됐어요. 무려 제가 1기생이에요. 간병인들 사이에서는 왕언니로 통한답니다. 그리고 지금은 퇴직을 앞두고 있어요.


희망 : 다솜이 간병인의 퇴직 연령이 있나 보네요?

간병인 : 재단으로 전환되면서 퇴직 연령이 강화된 측면이 있어요. 하지만 경제적 도움이나 근무 조건은 확실히 좋아졌어요. 퇴직 연령이 강화된 것은 병원에서 요구하는 연령대와 관련이 있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병원은 젊은 간병인들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하지만 제 생각에는 오랜 활동으로 경험을 쌓은 저희 같은 간병인들이 더욱 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해요. 사실 지금 일하는 병원의 의사 한 분은 저를 계속 붙잡아두고 싶으신 것 같아요. 병원 측과 얘기해 볼 계획이에요.


희망 : 지금까지 일하시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환자는 어떤 환자인가요?

간병인 : 워낙 많아서 딱 한 환자를 골라서 말할 수가 없네요. 저를 엄마라고 부르며 잘 따르던 환자도 있었어요. 퇴원 후에 요양소에 가게 되었는데 저에게 가끔 전화를 해요. 전화 받을 때마다 마음이 찡하죠. 가끔은 얄밉고 힘든 환자도 있어요. 빨리 회복하려면 스스로 움직이는 운동을 해야 하는데 저에게 모든 것을 맡겨버리는 환자도 있고요. 이런 환자들을 보살피려면 애정이 필요해요. 애정이 없으면 하기 힘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망 : 다솜이 간병인으로 일하기 위해 갖추어야 할 조건 같은 것이 있나요?

간병인 : 봉사정신과 적성이에요. 간병인일은 생각보다 매우 힘든 일이에요. 환자들에 대한 애정, 그리고 자신이 하는 일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계속하기가 힘들어요. 저희 다솜이 간병인들은 항상 그런 마음가짐으로 일을 하기 때문에 병원 측에서도 매우 신뢰하는 편이에요. 그리고 교육도 꼬박꼬박 참석하고 환자에 대한 의사 선생님들의 진단도 꼬박꼬박 체크해야 해요. 요즘에는 환자분들도 매우 똑똑하거든요. 노력하고 공부하는 간병인만이 병원에도 인정받고 환자에게도 인정받는 진정한 다솜이 간병인이 될 수 있는 거죠.


간병인님은 블로거들의 질문을 하나도 귀찮아하지 않으시며 시종일관 웃음으로 답해주셨습니다. 웃음과 에너지가 넘치는 간병인님의 모습을 보니 간병인님의 환자들은 어쩌면 간병인님의 에너지 덕분에 더 빨리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렇게 날은 어두워졌고 간병인님은 내일의 환자를 위해 집으로 향하셨습니다.

Posted by 지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래의뇌 2008.07.18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사진까지! 대단해요~ ^^

  2. 흙으로 2008.08.10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서야 보내... 정말 사진 예술입니다.

  3. 송민정 2008.08.11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다솜이의 왕언니 최금화님~
    말씀도 잘 하시고
    사진도 잘 받으시고
    멋찌세용 ^^

  4. 강선란 2008.08.11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습니다
    모습과 생활하심이 다.....

  5. 천사 2008.08.1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사는 당신은 역시 짱!!!

누구나, 주위에 아픈 사람 한두명을 두고 있다.
누구나, 주위에 아픈 친구나 가족을 걱정 한다.
누구나, 아픈 친구나 가족을 위로한 경험이 있다.
누구나, 한번쯤 심하게 아팠고 또 아플 수 있다.
누구나, 한가지쯤 껴안고 살아가야할 병이 있을 수 있다.
......

우리는 아마 평생 질병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그러니 수많은 질병들 중에 익숙한 몇몇 녀석이라도
다독거리며 함께 살아가는 법을 조금씩이라도 익혀둔다면 그리 나쁘진 않을거다.

질병에 힘껏 맞서는 사람들이 있다면
질병과 함께 지혜롭게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이곳은
질병에 말걸고,
환자를 격려하며,
기도와 함께 잠자리에 들고,
희망의 아침을 먹는

간병인들의 이야기가 머무는 공간이다.

Posted by 고래의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hilsp 2008.08.1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쪄요(^^*)

  2. 김은수 2008.08.1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화중엿습니다.

  3. 송민정 2008.08.11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게시판을 소개하는 글이
    너무 감동적이여요
    블로거님 너무 멋쪄요 ^^
    꺄옥 ~~!!!

  4. 이봉선 2008.08.11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솜이와 같이 시작을 하셨네요 대단하십니다
    아직도 일을 더 할수 있는대 정년이라니 아쉽고 아타깝네요

  5. 성심원 2010.02.03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훈훈하고 따뜻한 이야기에 흔적하나 남깁니다.
    다솜이친구를 통해 늘 교보생명과 다솜이재단의 숨은 열정에 감사한 소식을 접합니다
    이제 설도 며칠 남지 않았네요.
    올해도 늘 건강한 웃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